NEWSLETTER

그럼 너도 통역사야?

작성자
렉스코드
작성일
2020-09-04 09:28
조회
272


아직도 새록새록한 수출상담회 모습



누구나 사회에서의 자신만의 모습이 있다. 대기업 사원증을 목에 건 회사원, 이른 아침 오픈을 시작하는 카페 사장님, 밤샘 근무를 끝낸 야간 근무자, 그리고 2호선 지하철(혹은 지옥철)에 낑겨 출근하는 통·번역회사 직원. 에퀴코리아에 입사한 지 어느덧 3개월, 나는 프로젝트 매니저(PM)라는 타이틀과 함께 통역 회사에서 근무하고 있다.

 

7년간 필리핀과 호주를 떠돌며 영어 공부 아닌 공부를 해왔다. 시간이 흐르고 자연스럽게 영어로 의사소통이 가능할 무렵, 언어 공부를 하는 사람들은 한 번쯤 생각한다는 ‘통역사’라는 직업에 대해 나 역시도 막연한 환상을 품은 적이 있다. 몸에 잘 맞는 슈트를 입고 지구 반대편에서 건너온 외국인의 언어를 한국 사람에게 전달하는 상상이었다. 하지만 나는 통역사가 되지 못했다. 그래서인가? 가슴 한편으로 자그맣게 남아있던 통역사에 대한 환상 때문에 나는 에퀴코리아에 더욱 마음이 끌렸다.

 

일하는 회사마다 고정적인 직군의 이미지가 알게 모르게 정해져 있듯이, 나 역시 통역 회사에서 일하고 있다고 얘기하면 주변의 반응은 항상 같았다.

 

“그럼 너도 통역하는 거야?”

 

“그건 아닌데”라고 대답하며 내 직무인 프로젝트 매니저에 대해 설명을 할 때면, 다들 고개를 끄덕이며 “그렇구나~”라고는 하지만 정확히 내가 하는 일이 어떠한 일인지 잘 모르겠다는 표정이었다. 나조차도 이 생소한 직업에 대해 인제야 알게 됐으니, 그 반응이 이상하다거나 섭섭하지는 않았다. 모두의 기대(?)와는 다르게 통역회사의 프로젝트 매니저는 통역을 하지 않는다. 다만, 통역이 필요한 행사 또는 상담회나 미팅 등의 자리에 통역사를 섭외하고 프로젝트 전반을 관리한다. 어느 때는 수출상담회를 운영하기도 하며, 상담이 잘 이루어지는 것에 대한 관리도 때때로 우리의 역할이다.

 

지금은 이렇게 간단하게 얘기했지만, 사실 프로젝트 매니저의 업무는 상상 이상으로 방대하다. 통역이 필요한 상황의 모든 것을 담당하기 때문에 사소한 것 하나부터 열까지 관리해야 할 때도 있다. 그렇기 때문에 프로젝트 매니저로서 처음 상담회를 준비했던 날이 유독 기억에 남는다. 통역사 섭외부터 시시각각 변동하는 상담 일정, 회사 내부와 외부에서 챙겨야 하는 상담회에 필요한 물품들, 그 밖의 통역자료나 기초자료 등의 준비 등, 첫 프로젝트는 나의 멘탈을 흔들기에 충분했다. 시간이 어떻게 흘러가는지 모를 정도로 정신없이 일하고 나면, 어느새 주위가 조용해지고 상담회는 끝이 났다. 그렇게 하루를 보냈다.

 

말로 설명하기도 힘든 이 업무를 “그래서 왜 하는데?”라고 묻는 이들도 간혹 있다. 그럴 땐 “그래도 보람차니까”라고 대답한다. 모든 프로젝트가 마무리되면 “고생하셨어요”,”감사합니다”,”이번에도 덕분에 잘 마무리됐어요!”와 같이 진심 어린 응원이 담긴 통역사님과 고객분들의 말을 들을 수 있다. 그러면 나도 이 큰 프로젝트의 한 조각 퍼즐이 되어, 잘 끼워 맞춰져, 그럴듯한 멋진 그림을 만들어냈다고 생각하며 스스로를 칭찬한다. 그게 바로 나의 ‘보람’이다.

 

“그래서, 그럼 너도 통역사야?”

 

에스프레소 머신에 어떠한 원두를 넣느냐에 따라 그날 커피 향과 카페의 분위기는 달라진다. 싱어송라이터의 라이브 공연에 음원으로는 들을 수 없었던 “우워어~”와 같은 애드립이 들어가면, 그건 또 그거대로 귀를 즐겁게 한다. 이처럼 프로젝트 매니저는 통역이 필요한 상황에서 어떠한 원두를 갈아 넣고, 어떠한 애드립을 칠건지와 같이 적재적소에 알맞은 대응과 판단을 통해 가장 효과적인 통역의 현장을 만들어낸다. 나는 직접적으로 영어를 한국어로 통역하는 일을 하진 않지만, 간혹 머리가 멍해지는 엑셀 파일의 스케줄을 정리하고, 다양한 요청과 상황에 대한 정보를 고객과 통역사 사이에서 원활하게 전달하는 이 업무가 또 하나의 통역이라고 생각한다.

 

프로젝트와 프로젝트, 사람과 사람을 통(通)하게 하는 프로젝트 매니저의 일은, 현재 나에게 직업이자 일상이고, 또 고됨이지만 하나의 보람이다. 세상의 더 많은 통역 현장을 위해서, 오늘도 나는 나만의 통역 업무를 하고 있다.



통역사업부 박현범 PM
02-521-2746 / hbpark@eqqui.com

전체 1

  • 2020-09-07 08:53

    숙련된 피엠님과 함께 일하면 파트너는 언제나 든든합니다 🙂


전체 292
번호 썸네일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국내거주 재외동포 채용, 프로젝트 PM에 도전해보세요!
국내거주 재외동포 채용, 프로젝트 PM에 도전해보세요!
국내거주 재외동포 채용, 프로젝트 PM에 도전해보세요!
렉스코드 | 2020.09.25 | 추천 1 | 조회 151
렉스코드 2020.09.25 1 151
291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번역 PM을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번역 PM을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번역 PM을 합니다
렉스코드 | 2020.09.29 | 추천 1 | 조회 87
렉스코드 2020.09.29 1 87
290 빠름의 미학, Zero Friction을 꿈꾸다
빠름의 미학, Zero Friction을 꿈꾸다
빠름의 미학, Zero Friction을 꿈꾸다
렉스코드 | 2020.09.29 | 추천 1 | 조회 14
렉스코드 2020.09.29 1 14
289 라떼는 말이야…
라떼는 말이야…
라떼는 말이야…
렉스코드 | 2020.09.29 | 추천 0 | 조회 13
렉스코드 2020.09.29 0 13
288 지쳤거나 좋아하는 게 없거나
지쳤거나 좋아하는 게 없거나
지쳤거나 좋아하는 게 없거나
렉스코드 | 2020.09.29 | 추천 0 | 조회 12
렉스코드 2020.09.29 0 12
287 물음표에서 느낌표로
물음표에서 느낌표로
물음표에서 느낌표로
렉스코드 | 2020.09.29 | 추천 1 | 조회 10
렉스코드 2020.09.29 1 10
286 대한민국은 꼰대 공화국?
대한민국은 꼰대 공화국?
대한민국은 꼰대 공화국?
렉스코드 | 2020.09.04 | 추천 6 | 조회 1007
렉스코드 2020.09.04 6 1007
285 "관심을 받아야 하는 나, 관종인가요?"  -신입사원의 학회 영업 도전기
"관심을 받아야 하는 나, 관종인가요?"  -신입사원의 학회 영업 도전기
"관심을 받아야 하는 나, 관종인가요?" -신입사원의 학회 영업 도전기
렉스코드 | 2020.09.04 | 추천 3 | 조회 180
렉스코드 2020.09.04 3 180
284 이젠 혈액형이 아니라 MBTI의 시대!
이젠 혈액형이 아니라 MBTI의 시대!
이젠 혈액형이 아니라 MBTI의 시대!
렉스코드 | 2020.09.04 | 추천 3 | 조회 285
렉스코드 2020.09.04 3 285
283 편집팀의 난제, “이미지는 대체 어떻게 편집하지?”
편집팀의 난제, “이미지는 대체 어떻게 편집하지?”
편집팀의 난제, “이미지는 대체 어떻게 편집하지?”
렉스코드 | 2020.09.04 | 추천 6 | 조회 220
렉스코드 2020.09.04 6 220
282 그럼 너도 통역사야?
그럼 너도 통역사야?
그럼 너도 통역사야? (1)
렉스코드 | 2020.09.04 | 추천 6 | 조회 272
렉스코드 2020.09.04 6 272
281 [통역사 인터뷰] “화상 상담회, 코로나 이전과 그 이후” 이재경 영어 통역사
[통역사 인터뷰] “화상 상담회, 코로나 이전과 그 이후” 이재경 영어 통역사
[통역사 인터뷰] “화상 상담회, 코로나 이전과 그 이후” 이재경 영어 통역사
렉스코드 | 2020.07.30 | 추천 6 | 조회 1652
렉스코드 2020.07.30 6 1652
280 CAT툴, 왜 제대로 배워야 할까요?
CAT툴, 왜 제대로 배워야 할까요?
CAT툴, 왜 제대로 배워야 할까요?
렉스코드 | 2020.07.30 | 추천 4 | 조회 588
렉스코드 2020.07.30 4 588